Medjugorje – Other message, 11/02/2016 (Mirjana)

Medjugorje – Other message, 11/02/2016 (Mirjana)

“Dear children, To come to you and to make myself known to you is a great joy for my motherly heart. It is a gift from my Son for you and for others who are coming. As a mother I am calling you: love my Son above everything. In order to love Him with all your heart, you need to come to know Him. You will come to know Him through prayer. Pray with the heart and with your feelings. To pray means to think of His love and sacrifice. To pray means to love, to give, to suffer and to offer. I am calling you, my children, to be apostles of prayer and love. My children, it is a time of vigilance. In this vigil, I am calling you to prayer, love and trust. As my Son will be looking in your hearts, my motherly heart desires for Him to see unconditional trust and love in them. The united love of my apostles will live, will conquer and will expose evil. My children, I was a chalice of the God—man; I was God’s instrument. That is why I am calling you, my apostles, to be a chalice of the true and pure love of my Son. I am calling you to be an instrument through which all those who have not come to know the love of God—who have never loved—may comprehend, accept and be saved. Thank you, my children.”

http://medjugorje-messages.it/viewmessage.php?postid=4492810744316073564&usr=59090

나의 자녀들아, 내가 너희들에가 오며, 너희에게 내가 누구인지 알게 하는것은 나의 어머니로서의 마음에 큰 기쁨이 된다. 그것은 나에게 오는사람들에게 주시는 예수님의 선물이다.  너희들의 어머니로써 내아들 예수님을 모든것 위에 두라고 너희들을 부른다. 진정으로 예수님을 사랑하기위해서는 그분이 누구신지 먼저 알아야하고, 기도로서 알게 될것이다. 너희의 가슴과 느낌으로 기도해라. 기도하는것은 그분의 사랑과 희생을 생각하는것이다.  기도하는것은 사랑하고, 주는것이며, 고난을 격고, 내어주는것이다. 나는 너희들이 기도와 사랑의 사도가 되기를 초대한다. 이제는 깨어 있을때다. 깨어있는동안, 너희는 기도하고 사랑하고 믿음을 가지라고 말한다. 나의 아들 예수님이 너희의 마음을 볼때,  나의 엄마의 마음은 그가 무조건 적인 믿음과 사랑이 너희의 마음안에 있는것을 보기를 갈망한다. 나의 사도들의 단결된 사랑은 살며 악을 정복하고 드러내게 한다. 나의 자녀들아, 나는 하느님의 성배였고 하느님의 도구였다. 그래서 나의 사도들인 너희가 예수님의 진실과 맑은 사랑의 성배가 되기를 호소한다. 나는 너희가 하느님의 사랑을 아직 모르는 사람들을 위하여 도구가 되어주기를 바란다, 하느님의 사랑을 아직 받지 못한사람들에게 사랑을 이해하고,받아들이고 구원되는 도구로서 말이다. 고맙다 나의 자녀들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