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의 기적을 사러온 소녀!

??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온 소녀!

엔드류의 뇌수술비가 턱없이 모자라서 이 집을 팔고 작은 집으로 이사를 해야 할 것 같아요

오직 하나님의 기적만이 우리 엔드류를 구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부모님들의 이야기를 자는 척 하면서 들은 어린 소녀는

그렇게도예뻐하던남동생을살릴수있는방법은

하나님의 기적뿐이라는 말을 듣고 자기 방으로 들어갔다.

그리고골방에숨겨놓았던동전저금통을열어서

동전을 세고 또 세곤 하였다.

그리고 저금통을 옷 깊숙이 감추고 약국을 향해서 걸어갔다.

약국에 들어섰을 때 약사는 다른 손님과 이야기를 하느라

어린이는 돌아 보지도 않았다.

6-7세되어보이는소녀는동전을하나꺼내서

진열장을 똑똑 두드렸다.

약사가무엇을 도와줄까? 꼬마 아가씨!”

제 동생이 너무너무 아파요.

저는 하나님의 기적을 사러 왔어요.” 

그런데 하나님의 기적은 얼마인가요?”

아저씨. 내가 그동안 모아 놓은 돈을 전부 가지고 왔어요.

돈이모자라면엄마한테달래서돈을더가지고올테니

기적을 꺼내주세요.”

하나님의 기적은 얼마나 하나요?

돈이 모자라서 그러나요?”

저런 여기서는 하나님의 기적은 팔지 않는단다.

안됐지만 내가 너를 도와줄 수가 없구나.”

그때 약사하고 이야기를 나누던 신사가 소녀에게 물었다.

얘야, 동생이 어떤 기적을 필요로 하는지 아니?”

그건 저도 몰라요,

동생은 머리 수술을 해야 한다고 엄마 아빠가 그랬어요.

뭐가 머리 안에서 자꾸 자라고 있대요.

그런데 아빠는 수술비가 없다고 그랬어요.

그리고 하나님의 기적이 있어야 한다고 그랬어요.”

너는 돈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데?”

“1 달라 11 센트요.

그렇지만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더 가지고 올 수 있어요.”

그것 참 잘 됐구나.

그돈이면네가필요로하는

하나님의 기적의 값이랑 딱 맞는구나.”

그 신사는 소녀의 손을 잡고 하는 말이나를 너의 집으로 데려가주지 않겠니?

네 동생과 가족을 만나보고 싶구나.

내가 네가 필요로 하는 하나님의 기적을 줄 수 있을 것 같구나.”

그신사는동생인약사를만나러시카고에서온

세계적인명성을얻고있는뇌수술전문의사인

칼 암스트롱박사였다.

엔드류는 그렇게 기적의 수술을 하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고

수술비는 1 달러 11 센트를 받았다.

칼 암스트롱 박사는

그 수술은 정말로 어려운 수술이었고 하나님의 기적이었다.

아마도 그 수술은 내가 한 것이 아니고 그 꼬마 소녀의 기도를 들은 하나님의 기적이 한 것일 것이라고 회상하곤 한다.

기적은 그것을 진정으로 원하여 기도하는 사람에게

정말 기적적으로 다가오나 보다.

아무것도염려하지말고다만모든일에기도와간구로

너의구할것을감사함으로하나님께아뢰라

그리하면 모든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 아멘 !

지난번에 읽었겠지만 한번 더 읽어보세요

새롭게 닦아 오네요

우리의 작은 신음에도 응답하시는 사랑의 우리의 아버지를 다시 만나게 되실것입니다.